옵시디언 노트 앱과 그 활용

다른 사람들과 같이 접근하여 수정해야 하는 페이지들은 노션을 사용하는것이 편리합니다만, 제 개인이 소장하거나 자료를 정리하기 위해서 노션을 사용하기에는 데이터를 백업하거나 하기 힘들다는 단점이 있어, 로컬 폴더 기반의 노트 앱인 옵시디언을 병행 사용하고 있습니다. 옵시디언 노트 앱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합시다.

옵시디언이란

옵시디언의 공식 페이지에서는

  • 로컬에 저장하기 때문에 보안 문제에서 자유로움
  • 다양한 서드파티 플러그인을 지원
  • md 규격을 사용, 타 프로그램으로의 마이그레이션이 쉬움

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습니다.

서드파티 프로그램들을 자주 사용하는 저에게 있어서, 하나하나가 큰 강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로컬 저장과 연동

로컬 저장은 자료 소장이나 백업이 압도적으로 편리하다는 장점이 있지만서도,
모든 기기가 같은 파일을 들고 있어야 한다는 점에서 불편함이 존재합니다.
다양한 기기간 파일을 연동하기 위한 방법이 몇 가지 있어, 같이 서술해두도록 하겠습니다.

obsidian sync(10$/mo)

옵시디언에서 공식 제공하는 연동 기능입니다.
한달 10달러 구독제로 모든 기기간 연동 기능을 지원하기 때문에, 별 생각 없이 편하게 쓰고 싶어 하시는 분들은 구매해서 사용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obsidian git plugin

서드파티 플러그인으로 지원되는 기능들 중 하나로, git, github을 통한 파일 연동을 가능하게 해주는 플러그인입니다.
데스크탑 환경에서는 원활하게 작동하지만, 안드로이드나 iOS 등의 모바일 환경에서는 정상적으로 동작하지 않습니다.
Termux 등을 통한 터미널 접속을 통해 안드로이드에 git을 설치한 뒤, 정상적으로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github 자체가 소스코드의 공개 저장소 라는 느낌이 강해서, 제 개인 노트를 저장하기에는 별로 적합하지 않다고 생각했기에 저는 다른 방법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syncthing 등을 통한 파일 연동

개인 서버/시놀로지 NAS 등을 보유하고 계신 분들에게 추천할법한 연동 방법입니다.

먼저, 데스크탑 환경에서는 raidrive를 사용, 시놀로지 서버를 직접 드라이브처럼 연결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인터넷이 연결되어 있는 상황에는 raidrive를 통한 디렉토리 접근이 가능하기 때문에, 노트를 저장해둔 폴더에 아무런 문제 없이 글 작성이 가능합니다.

안드로이드 환경에서는 시놀로지 환경에서 지원하는 ds drive의 동기화 기능이나, syncthing, resilio sync 등의 프로그램을 통해 디렉토리를 통째로 연결해놓는 방식을 통해서 각 기기에 같은 파일을 가지도록 해줄 수 있습니다.

두 sync 프로그램 모두 너무 대용량의 파일이나 파일이 과도하게 많은 경우 정상적으로 sync 할 수 없지만, 노트는 많아봐야 몇백~몇천개 수준이기 때문에 충분히 커버 가능합니다.

Graph view

굳이 로컬 환경에서 복잡한 연동 방법을 선택해가면서까지 옵시디언을 사용하는 가장 강력한 이유입니다.

기본적으로 옵시디언은 로컬 폴더 전체에서 페이지를 가져오기 때문에 폴더 기반 정리가 추천되지만, 필요하다면 노션처럼 링크를 걸어주는 방식으로 관리할 수도 있습니다.

이때, Graph view를 열어주면 이러한 링크를 화살표 -> 로 표시해서 연결의 흐름을 한눈에 접할 수 있기 때문에, 문서를 찾거나 문서와 연결된 다른 문서를 찾는 것이 굉장히 간편해집니다.

폴더 구조나 태그 등을 통해 서로 다른 색깔을 입혀줄 수도 있어서, 원하시는대로 자유롭게 정리가 가능합니다. 아래는 제가 제 노트 페이지들을 적절하게 분류해둔 모습입니다.

활용

옵시디언에서의 노트 작성은 기본적으로 markdown 문법을 사용하기 때문에, markdown 문법에 익숙하지 않으신 분들은 노트 앱에 적응하기가 대단히 힘든 편에 속합니다.

저는 제가 사용하고 있는 블로그 엔진인 Ghost의 에디터 역시 markdown 문법을 그대로 사용하기 때문에, 옵시디언에서 글의 초안을 작성한 후, 해당 파일을 그대로 복사해서 붙여넣기 후 발행하는 편입니다. 이렇게 하면 Ghost에서 타 블로그 엔진(jekyll + github page 등) 으로 이주하더라도, 글의 내용을 전부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백업이 압도적으로 쉬워진다는 큰 장점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프로그래밍 하고 있는 토이프로젝트들도 옵시디언을 통해 관리하고 있는데, 폴더 기반으로 서로 다른 색을 붙여줄 수 있기 때문에

  • 아이디어만 생각해둔 것
  • 현재 작업중인 것
  • 완료된 것
  • 계속 반복되어야 하는 것

이렇게 크게 네가지로 분류해서 서로 다른 색깔을 통해 그래프를 관리하고 있습니다.

결론

옵시디언은 사용법을 익히기가 쉽지 않으며, 플러그인을 다닥다닥 붙여 한없이 덩치를 키울 수 있기 때문에 사용하기엔 상당히 불친절한 프로그램 입니다.
하지만 펜 필기 이외의 키보드 입력만으로 할 수 있는 기능의 폭이 상당히 넓기 때문에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 강한 생산성을 가져갈 수 있는 프로그램이기도 합니다.

타인에게 공개하거나 협업을 전제로 사용하기에는 notion 등의 더 좋은 솔루션이 많고, 본인 혼자서만 사용할 노트를 작성하기에 좋은 솔루션이라 판단, 사용하고 있습니다.

주로 검색해보면 세컨드브레인이니 제텔카스텐이니 되게 멋지게 포장이 되어있는데, 그런거 전혀 신경쓰지 않고 사용해도 평범하게 좋은 편이므로 부담없이 사용해보시는걸 추천드립니다.

Read more

죽음의 수용소에서 - 빅터 프랭클

죽음의 수용소에서 - 빅터 프랭클

최근 밀리의서재 구독을 신청하며 책을 본격적으로 읽기 시작했다. 스타트를 끊었던 책인 빅터 프랭클의 <죽음의 수용소에서>를 읽으며 느꼈던 점들을 정리해 보고자 한다. 저자 저자 빅터 프랭클은 오스트리아 빈 출신의 신경정신과 교수이다. 1944년 아우슈비츠로 끌려가 여동생을 제외한 가족 모두를 잃었으며, 포로 수용소에서의 경험을 기반으로 심리치료 기법 <로고테라피>

By 박성훈

BOJ 31234 - 대역폭 관리

재미있는 문제여서 가져와봤습니다. 경인지역 대학연합 SHAKE 2023 문제인데, 이 대회를 칠 당시에는 hld를 안배웠어서 접근을 못했었던 문제였습니다. 그래도 나름 선방하기는 했었던 아레나였는데, 아마 이 문제를 시간내에 풀었더라면 퍼포 SSS를 띄웠을 것 같아요 한계 대역폭을 어떻게 처리하느냐가 핵심 아이디어인데, 구간 최댓값을 관리하는 lazy segment tree을 작성하고, 초기에 한계 대역폭 값을 음수로

By 박성훈

JENKINS_HOME is almost full 해결 - VM 용량확장

동아리 활동 관련해서 CI/CD를 구축할 일이 생겨서 간만에 젠킨스에 접속해 보았는데, 디렉토리 공간이 부족하다는 경고가 떠서 이를 해결해보도록 하겠다. 각 프로젝트의 오래된 로그를 제거 빌드할때마다 로그라던지를 기록하는데, 로그를 삭제하지 않기 때문에 가만히 내버려두고 있으면 파일이 점점 쌓인다. Pipeline > 구성 > 오래된 빌드 삭제 를 통해서 먼저 사용하지 않는

By 박성훈

wg-easy 구축을 통한 vpn 사용

저는 지금 서울에서 기숙사 생활을 하고 있는데, 기숙사 생활 와중에도 본가에서 열심히 작동중인 서버에 접근하기 위해서는 필연적으로 vpn을 사용해야 했습니다. pptp 등의 일반적인 VPN 프로토콜과 비교했을때 wireguard는 속도나 안전성 면에서 장점을 보이기 때문에, 개인서버를 구축하시는 분들이 많이들 선택하고는 하시는데 wireguard는 터미널 기반의 vpn 프로그램이라 클라이언트 기기들을 추가하기가 조금 귀찮다는 단점이

By 박성훈